Happy Hacking Keyboard Pro 2

1. 환상과 함께 다가온 키보드, 하지만 현실은?
 어떤 키보드에 마음이 뺏겨 살까말까 고민하다가 결국 사게 되고 배송오는 그 사이의 초조함.
그리고 실제로 키보드를 보고 타이핑해봤을 때 비로소 환상에서 현실로 되돌아오게 된다.

 키보드가 올 때까지의 환상, 그리고 키보드를 접하고 만나게 되는 현실.. 지금까지 많은 키보드를
접했지만, 이러한 갭은 항상 있어왔고 키보드계의 베스트셀러, HHK Pro를 만났을 때 그 갭이 가장
컷다. 키보드는 직접 사용해봐야한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 키보드이다. 



2. 만족스러운 키감과 디자인, 하지만 불편한 배열.

 문제는 키감, 디자인이 아니였다. 가장 중요한 것은 그동안 인식하지 못했던 배열이었다.

 디자인과 키감은 예상했던 것 이상이었다. 사실 돈이 없어서 중고를 구매해 옐로잉이 진행되었고
러버돔 고무의 경화도 진행된 상황이었지만, 만족스러운 키감이었다. 구매이전 리얼포스86을 구매
한 상태였기 때문에 사실 같은 토프레의 제품으로 키감이 비슷할 줄 알았지만, HHK Pro는 리얼포스에
비해서 더욱 묵직한 키감을 줬다. 키압이 좀 더 높은 느낌이었고 소위 말해서 좀 더 쫀득한 느낌이었다.
키보드 소음도 꽤 컷다.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디자인은 20년이 지난 지금도 이 키보드가 잘 팔리고 
있는 이유일 것이다.

 배열을 보면 갖출 것만 갖추고 버릴껀 다 버렸다. 키 배열만 보면 납득이 되지만, 실제로 사용해보면
특히 프로그래밍할 때는 이 키보드로 사용하는 건 너무 힘들었다. 바로 방향키가 문제인 것이다.
 오른쪽 새끼 손가락으로 오른쪽 쉬프트 옆의 펑션키를 누른다음 오른손으로 방향키(JKLI 였던 것 같다)
를 누른다. 평소 오른쪽 새끼손가락은 엔터를 누르는 정도이지만, 방향키를 누르기 위해 펑션키를 계속
누르는 건 굉장히 부자연스럽다. 왜 이렇게 HHK는 키배열을 이렇게 만들어놨을까? 

3. SUN 워크 스테이션 기준, vi 에디터에 적합한 HHK
 개발자인 동경대 와다 에이이치 교수는 워크 스테이션을 교체할 때마다 미묘하게 변하는 키보드에
불편함을 느끼고 모든 워크 스테이션에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는 키보드를 만들고자 했다.
 HHK 개발 당시, 워크 스테이션 기준이었기 때문에 HHK는 SUN키보드에 기준이었다. (좌측 알트키
옆의 사각형의 표시는 sun 시스템에 사용하는 키보드에서도 볼 수 있다.) 그리고 vi 에디터에 최적화된
디자인이다. 실제로 vi에디터를 사용해보면, 방향키가 필요없다. 모두 문자열에서 해결이 된다.
개발자인 와다 교수는 caps lock을 한번도 사용하지 않을 정도였다니, caps lock도 배열에 포함되지 않는다.
(하지만, 하드웨어 내에서 바꾸는 것이 가능하다) Happy Hacking Keyboard라는 이름을 보더라도 
해커(리눅스의 아버지, 리누스 토르발스 등의 저명한 프로그래머를 해커라 칭함)를 위한 키보드인 것이다.
  


                                        HHK를 사용하고 있는 리처드 스톨만


 실제로 내가 소속해 있는 연구실 조교수님도 HHK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조교수님이  와다
교수님과 안면이 있어 HHK 관련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고, DB를 공부하는 박사과정 학생도
HHK Lite를 사용하고 있고 소니의 그란투리스모를 개발하는 개발자의 자리에 HHK가 있었다.

4. 자신에게 맞는 키보드를 사용하자. 
 윈도우나 맥에서 프로그래밍하는 나에게 HHK의 방향키는 쥐약과도 같았다. del, page down 등도
많이 사용하는 나에게 오른쪽 새끼 손가락으로 한번 더 버튼을 눌러야 한다는 것은 고통스러운
일이었다. 혹자는 비교적 싼 lite로 익숙해진 다음 pro로 넘어가거나 키감이 끝내주니 불편함을
감안할 수 있다거나 몇 달동안 익숙해지려 노력하고 있다 등등 여러 이야기가 있으나 정말 자신
에게 사용하기 편한지 되물어봐야 할 것이다.(HHK는 익숙해지면 정말 편하다라고 하지만, 모든
키보드는 익숙해지면 편해진다.)
  HHK는 목적이 뚜렷한 키보드이다. 그렇기에 지금까지 긴 세월동안 사랑받을 수 있었다고 생각
한다. 혹 HHK의 지름신이 다가온 사람이 있다면, 30만원이 넘는 키보드값을 생각하고 키맵핑
프로그램으로 오른쪽 컨트롤키 + JKLI를 키맵핑해서 사용해보면 이겨낼 수도(?) 있을 것이다.

 HHK는 멋진 키보드다. 단, 자신의 상황과 목적에 맞게 선택하는 것이 현명할 것이다.

- 일주일 사용하고 도저히 안되서 창고에 넣어놓은 사람이...

*HHK 전체적으로 부정적인 글이 되었지만, 저는 HHK를 정말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HHK 관련 읽어볼 만한 글
1.키보드 매니아, DJ.Han님의 번역글, 개인용 소형 키보드로 가는 머나먼 길.
2. 와다 에이이치 교수의 해피해킹에 관한 글.(Please Pay Your Attention to the Keyboard Layout)
3. 내가 번역한 글, 해피해킹에 관한 글 1. 머릿말
4. 내가 번역한 글, 해피해킹에 관한 글 2. 문자집합  


 
◀ PREV 1···3456789101112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