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 게임회사 인턴쉽

2011/07/21

 지난 주는 정말 정신없이 한 주가 지나갔다.

2주 전 대학원 시험이 있었고, 그 이후 한 동안은 도쿄에서 지내다,

지난 주 금요일은 대학원 발표일이자, 이미 넣어 두었던 인턴쉽 면접이 있는 날이었기 때문이다.


 쿄토에서 후쿠오카까지 얼마 안 걸리는 줄 알았는데, 버스로 11시간 걸리고 그것도 야간 버스 밖에 

없다는 걸 안 것이 목요일... 당일 버스를 겨우 구해 금요일 아침에 후쿠오카에 도착했다.


 오늘 할 이야기는 일본회사 게임 인턴쉽에 대한 이야기다. 다른 일본 학생들, 특히 일본의 대학원생 들은 취업활동의

일부로 여름방학 동안 보통 인턴쉽을 한다. 다른 분야는 꽤나 인턴쉽이 활성화 되어있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에 반해,

일본 게임회사는 인턴쉽 제도가 별로 없다. 아니, 모바일 업체를 제외하고 콘솔 게임회사의 인턴쉽은 없다라고 보는 게 맞을 것이다.

 하지만, 후쿠오카 시에서 후쿠오카 안에 있는 게임회사와 연계하여 시 차원에서 진행하는 인턴쉽 제도가 있다. 

 후쿠오카 게임 인턴쉽이라는 이름으로 일년에 두번 여름 겨울 방학기간에 모집한다.


 http://www.fukuoka-game.com/internship_11.html


 일본 내의 전문학교 학생이나, 대학생 그리고 대학원 생, 일반인도 가능하다. 제한이 거의 없고 외국인 유학생도

가능하다. 6월 경에 1차로 서류와 포트폴리오를 보내고 서류 통과된 사람들에게만 개별적으로 연락을 주고, 게임회사와 

연결하여 2차(최종) 면접을 진행하게 되는 방식이다.


 후쿠오카에는 의외로 유명한 게임회사가 많이 있다. 우선 GFF라는 단체 가맹업체는 아래와 같다.

 GFF라는 단체명은 작년 지스타와 함께 열렸던 ICON2010의 세션 중, 큐슈대학교 시리어스 게임 프로젝트(http://macma-lab.heteml.jp/sgp) 세션에서 보고 큐슈대의 담당 교수와 엘레멘츠의 사장님이 함께 활동을 소개하는 자리에서 알게 되었다.

 후쿠오카를 게임도시로 만들겠다는 슬로건 아래, 후쿠오카 시와 큐슈대, 게임회사가 함께 진행하는 프로젝트인 것이다.


 그 중, 공모전도 있고, 이렇게 인턴쉽도 있다. 위에 소개된 업체들 중에서 일부의 업체들만 인턴쉽을 진행하나, 이번에는 대물..

레벨 파이브가 인턴쉽을 뽑게 되었다. 


  아시다시피, 레벨 파이브는 다크 크로니클, 드래곤 퀘스트7, 레이튼 교수 시리즈로 유명한 회사로 그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두근거린다...(이번에 후쿠오카 가서 관광 차 건물에 들어가봤는데 역시 큰 업체는 규모도 다르더라.)


 간바리온은 반다이 남코와 연계하여 현재 원피스 관련 게임은 이곳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사이버커넥츠는 닷핵으로 유명한 회사이고,


 알파시스템은 대전략 시리즈로 유명한 회사이다.


(1) 株式会社アルティ http://www.althi.co.jp/
(2) 有限会社エレメンツ http://www.elements-soft.jp/ 
(3) 株式会社ガンバリオン http://www.ganbarion.co.jp/
(4) 株式会社サイバーコネクトツー http://www.cc2.co.jp/
(5) システムソフト・アルファー株式会社 http://www.ss-alpha.co.jp/
(6) 有限会社タウンファクトリー http://www.townfactory.net/
(7) 株式会社デジタルハーツ http://www.digitalhearts.co.jp/
(8) 株式会社レベルファイブ http://www.level5.co.jp/


이번 인턴쉽은 8개 회사가 참여했다.

 

 플래너, 그래픽디자이너, 프로그래머 이렇게 3가지 분야로 응시가능하다. 나는 프로그래머로 응시했었다.


 서류에는 3지망까지 쓸 수 있는데, 사실 3군데 다 떨어졌다... 그러나 다행히 지망하지 않은 곳에서 면접을 보겠냐는

연락이 와서 운좋게 면접의 기회까지 받을 수 있었다.


 면접은 오후 5시에 시작되었고, 담당자 분과 프로그래머 분 이렇게 2:1로 면접이 시작되었고, 한국에서 뭘 공부했는지

그리고 주로 1차에 보낸 서류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되었다. 거의 1시간 반 정도의 면접이 진행되었고,

이야기도 잘되었다... 그러나,


"김군이 만들어줬으면 하는 게임이 있는데, 안드로이드 3D 퍼즐 게임인데, 괜찮겠어요?" "네? 아... 네 괜찮아요;;;"


 인턴쉽으로 들어가는데 이미 기획도 다 되어 있고 나만 들어오면 된다고 한다. 인턴쉽을 2달 진행했으면 하는데,

그 이유가 게임이 완성되는데 까지 2달정도 예상하고 있기 때문이란 것;;; 나 지금까지 아이폰 공부하고 있었는데...


 참고로, 인턴쉽 동안 급여는 없고, 식비와 집세도 내가 낸다. 단, 인턴쉽이 종료되었을 때, 후쿠오카 시에서 집세의 

반값을 되돌려준다.(최대 5만엔) 당시에는 모든 걸 예상하고 있었기에 참여할 수 있는 것만으로 만족했지만, 

 일단 담당교수도 연구생으로 연구에 집중해라! 인턴쉽하면 연구는 어떻게 하려고? 이런 말씀을 하셨고.. 합격한지 

3일만에 인턴쉽 이야기 꺼내는 것도 참 힘들었다. 결국 아쉬움을 뒤로하고 안가는 것으로 메일을 드렸다.

 화나셨는지, 답 메일이 안오네;;


 역시 자주 없는 인턴쉽이고 인턴쉽이 취업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서 경쟁률이 높은가 보다. 온 기회를 발로 찼으니

다음에 응모해도 받아줄지 모르겠지만, 좀 더 제대로 준비해서 확실한 포폴로 다시 도전해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나는 납땜이 좋다

 뭔가 집중이 잘 안될 때, 나는 납땜을 한다. 전자제품을 고치기도 하지만 대부분 키보드에 

관련된 것으로 공부할 때보다 더 열심히 납땜을 하는 듯 하다. 잡생각이 많은 요즘 아무런

생각하지 않고 몰입할 수 있어서인 것 같다.


 군대에서 운전병이었는데, 작은 부대라서 정비병이 따로 없었다. 말 주변없는 나는 선임들

에게 인정을 받기 위해 정비를 공부했다. 그게 시작으로 기계치였던 내가 자동차를 고치기

시작했다. 


 전역 이 후, 프로그래밍만 하다가, 대학 4학년 때, 기계식 키보드를 알게 되면서 관심을 

가지다. 대학 졸업 후, 학원을 다닐 때 우연히 키보드 동호회에서 알게된 동생을 통해서

키보드를 어떻게 고치는지 배우게 되었다.


 이렇게 인두, 테스터기를 사고 본격적으로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고장나거나 쓸 수

없던 것을 내가 고쳐서 사용할 때.. 이 취미의 가장 큰 희열을 느낀다. 


 오늘 아침 일찍 연구실로 가서 공부는 안하고 키보드부터 고쳤다. 터치패드 선이 찢어져서

이걸 전선으로 연결했는데 2시간이나 걸렸다. 하지만 정말 재밌는 것은 생각한대로 고치면

그대로 움직여 준다는 것이다. 다행히 4만원짜리 터치패드를 살렸다. 일을 시작하면 납땜은

더 이상 할 수 없으리라. 즐길 수 있을 때 최대한 즐겨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요즘 고민

 친구라도 주변에 있었다면, 소주나 한잔하면서 속이야기를 꺼낼텐데.. 해외라 그것도

안되니 간만에 블로그에 글이나 적어야겠다. 내일이 석사논문 최종 마감날인데, 나는

논문을 내지 못한다. 물론 그렇다고 남들 다하는데 나만 못하는건 아니다. 다만 좀더

일찍 끝내고 싶었을 뿐.. 이로 인해 계획이 바뀌어졌다.


 올해 4월부터 회사에서 정식으로 일을 시작한다. 대학원을 졸업하지 않은 상태에서..

애초에 가을에 입학했으니 횟수로 1년 반정도 다녔기에 앞으로 6개월이 남았지만,

재학하며 입사하길 택했다. 연구생 6개월을 포함하여 2년동안 너무 같은 환경에서만 

지냈다. 솔직히 일하기 싫지만, 이 생활도 지겹다. 공부가 힘들고, 연구도 잘 진행이 

안되니 2년동안 뭐했나 싶다.  


 단기 졸업을 포기하기로 마음먹고, 일하는 시기가 결정되니 연구도 잘 안된다. 입학

할 때야 해외에서 논문 발표 한번하고 졸업하기로 목표를 잡았으나, 이젠 어떻게든

졸업만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든다. 난 참 나쁜놈이다.


 계획이 이렇게 된 것은 사실 조바심 때문이었다. 연구생 입학 후, 6개월 뒤 대학원에

합격하고 10월부터 석사1년차에 들어갔다. 그리고 2개월 후부터 취업활동을 시작

했다. 가을 학기라 애매한 시기였지만, 가뜩이나 츠나미와 경제 악화로 일본 학생들도

취업이 어려워진 상태였기에 외국인으로 취업하기 너무 힘들 것 같아서였다.

 이번에 안되더라도 1년 더 기회가 있으니 우선 시작했다. 다행히 원하던 회사에 

취업이 되었고, 이 때부터 마음먹은 것이 단기 졸업이었다. 봄학기 입학한 학생들과

같이 졸업한다면 6개월이나 단축할 수 있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석사연구치고 너무 큰 계획을 잡았고, 잘 몰랐기에 견적도 내지 못했다. 그저 이 

정도하면 나올 것 같았다. 근데 너무 큰 오산이었다. 결과가 안나온다. 선행연구가

많지 않았기에 제대로된 연구였구나 싶었는데, 이제와서 생각해보면 왜 없었는지

이해가 간다. 그렇게 허송세월을 보내고 결과를 내지 못한 죄책감에 교수님과 면담

도 점점 늦어갔다. 그래도 뭔가는 들고가서 보여줘야 할 것 아닌가.

 그렇게 오늘이 왔다. 논문을 내지 못한다. 일을 시작하면 논문쓸 시간이나 있을지

모르겠다. 이러다 일도 제대로 못하고, 대학원도 졸업 못하는 것이 아닌가 겁난다.

 

 슬슬 여기에서의 생활을 정리하고 있다. 그동안 미루고 있던 이빈후과 진료도 받고,

비가 부슬부슬 내려 학교가기 싫은 날에는 하루 종일 음악을 들으며 기숙사에 짱

박히기도 하고, 갑자기 라멘이 먹고 싶을 땐 집에서 인스턴트 라면으로 때우지 않고

사먹고 오기도 하고, 오사카 사는 후배도 만나 밥먹고, 이사짐 센터에 연락도 해놓

고, 도쿄에 집도 알아보고 있다.


 여기 생활 정말 편하다. 알바도 안한다. 생활비도 많이 걱정 안해도 되고, 학비도

국립이라 저렴하다. 하지만, 지금도 재학 중에 4월 입사와 9월 대학원 졸업 후

입사,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하라면, 재학 중 4월 입사를 고르리라. 사회생활의 매운

맛을 단단히 보고나서야 뭔가 깨닫게 되겠지. 아무튼 지금 이 상태로 9월까지

학교에 남는다해도 뭐 대단한 거 나오지 않을 거란 걸 잘 알고 있기에..


 하나를 선택했으니, 다른 선택지에 대한 미련은 깔끔히 버리자. 이번에 졸업

못하는 것에 죄책감 가지지 말자. 내가 노력 안한 것도 있지만, 외부요인도

확실히 있었다. 그래도 회사는 다니지 않는가. 회사도, 연구실에서도 오케이

했으니 이제 나만 잘하면 된다. 잘 되겠지. 잘 된다고 생각하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PREV 1234567···50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