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BMW M5를 중고로살 때 주의할 점에 대해서

BMW M5を中古で買うときの注意点을 번역하였습니다. 

http://otonaninareru.net/bmw-m5-used/

일본에서 중고로 상당히 저렴하게 구매가 가능하기 때문에 나도 한번 사볼까...? 하다가 몇 년전 이 글을 읽고 전철만 타고 있습니다.
재밌게 읽은 글이라 번역해놓습니다.

------

BMW M5의 E60를 중고로 사고 싶은데, 괜찮을까?


고민하는 분들을 위해서, M5를 중고로 구매할 사람이 알아두었으면 하는 중요한 것을 몇 가지 설명하겠습니다.



#SMG III가 교체된 것을 선택한다


BMW M5 E60은 500마력의 V10 엔진을 얹은 몬스터 머신입니다. 거기에 탑재되는 SMG III 밋션의 개성을 따와서 호칭을 만들어 봤습니다.


S = すぐに(바로)

M = ミッションが(밋션이)

G = ガクッとする(푹 주저 않는다)

III = 三速とか特に(3단에서 특히)


라는 의미로 SMGIII라는 명칭을 붙인 것은 아닐까라는 것이 개인적인 결론입니다. SMGIII 교환이 필요한 시스템으로,  교환한다고 하면 천만원 단위로 훨훨 돈이 날아간다는 "게르만 F1매틱" 인 것입니다.


그러나 이 SMG는 교환하면 의외로 오래 사용할 수 있어서, 교체된 것을 사면 얼마 동안은 문제없이 탈 수 있습니다. 악성 중고차 판매점 등에서는 이 부분에 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고, SMG를 교환할 때가 된 M5를 좀 더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려고 하는 곳도 있습니다.


M5를 보러 갔을 때는 반드시 확인합시다.



#유지비를 확인할 것


M5를 사려고 할 때 우선 유지비를 확인해야합니다.


오일 교환 50만원,  클러치 고장 천만원

자동차 세 88만원,  차량점검 300만원 ~  (일본기준)


...정도로 꽤 비싸지만, 특히 오일은 Semi Dray Sump 방식으로 줄어들기 때문에, 약 1000km에 한번씩 5~8만원 정도로 보충 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것은 딜러에게 갔을 경우의 가격이군요. 추가로 오일 교환이 오십만원, 5000km에 한번씩이므로 5000km 타고 약 팔십만원 정도 걸리는 셈입니다. (일본기준)


기름 값도 상당히 많이 듭니다. 평균 연비는 6km 정도로,  밟으면 2~3km정도 밖에 가지 않기 때문에 꽤  많은 휘발유를 먹는 차입니다.


오일 값과 기름 값을 합치면 5000km을 달렸을 때에 고급 휘발유를 만 육천원, 평균 연비 6km로 계산하면 백삼십만원 정도 들겠군요.(일본기준)


추가로 차량 점검이나 고장 등을 감안할 때, 이 차는 어느 정도 돈이 없으면 탈 수 없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M5 E60의 중고가가 구매할만 한 가격대로 떨어지고고 있어서, 별 생각없이 사버리면 나중에 고생합니다.(일본기준)


유지비도 생각해서 검토 할 필요가 있겠네요.



#시승하지 않고 산다면 "각오한다"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것을 이야기하겠습니다. 그것은 특히 시승을 하지 않고 스펙이나 시승기를 보고 이 차를 선택할 경우에는 "각오"해야한다는 것 입니다.


왜냐하면 이 차는 슈퍼카 수준의 스펙이면서도 4도어 세단의 실용성을 겸비한 매우 훌륭한 자동차라는 것 뿐만 아니라, 사람을 가리는 매우 성깔있는 자동차이기 때문입니다. 머리가 좋고,  용모가 아름답지만, 조금 성격적인 부분에서 대하기 어려운 여성을 떠올리면 좋을 것입니다.(번역하는 제 생각이 아닙니다...)


이 차를 타는 사람은 SMG로 부터 푹 주저앉는 듯한 충격에 견딜 수 있고, 스포츠카처럼 딱딱한 서스펜션의 승차감을 좋아하고, 무기력한 저회전 영역에서 애타게 도심지를 계속 주행해야하고, 무겁고 큰 차체를 일본의 좁은 주차장에, 게다가 편하지 않는 SMG의 백기어로 주차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만 합니다.


음, 단적으로 말한다면 50km 정도 우회를 주행하는 것만으로도 마라톤을 달린 후의 피로감이 밀려 옵니다. 마세라티를 타는 사람이라면 별로 신경쓰이는 것 없이 빠르고 쾌적한 자동차일 수 있겠습니다.


헐.. 증인으로 불려오는 마세라티라니!


더 알기 쉽게 말한다면, M5는 세단의 편리함 때문에 오해하기 싶지만, 어디까지나 슈퍼카입니다.


페라리나 람보르기니 같은 슈퍼카와 마세라티 같이 조작성이 극단적인 자동차를 타는 사람이 '안정'을 추구해서 탄다면 매우 좋은 차지만, 무난하게 잘 만들어진 차를 타는 사람이라면 무섭게도 타기 힘든 차입니다.


시승하지 않고 사는 경우에는"나는 M5라는 동경하던 슈퍼카를 타고만다"라는 각오를 하십시오. 그런다면 전부가 "슈퍼카니까 어쩔 수 없어"라고 생각하게 되고,  "슈퍼카치고는 편리하네"라고 만족스러워 질 것 입니다.



저자 작가 다나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atex를 써서 편했던 점

 석사논문 쓴다고 거의 1년간 라텍스를 만지작 거렸다.

익숙해있던 워드가 아니라 이름조차 생소했던 라텍스를 쓴다고 꽤나 고생했다.

 이제야 왜 라텍스를 써야하는지 알게 되었다. 라텍스를 쓰기 전에 왜 사용해야하는지 

무엇이 워드보다 좋은 것인지 간단히 정리해본다.


1. 서식포맷이 정해진 문서용으로 매우 편리하다.

 예를 들어, 논문이나 레포트용으로 편리하다. 폰트나 줄간격 등을 미리 정해놓을 수 있다.

워드의 경우에는 복사나 붙여넣다가 서식이나 폰트, 줄간격이 변하는 경우가 있는데 라텍스는

정해놓은 형식대로만 표시된다. css처럼 형식만 따로 설정해놓을 수 있다.


2. 문서를 수정할 때 편하다. 숫자 번호는 자동으로 넣어준다.

 라텍스는 수정할 때 매우 편리하다.

 우선, 목차는 자동으로 만들어준다. 예를 들어 1. 머릿말을 쓸 때, 번호를 정하지 않아도 된다. 

태그만 넣어주면 자동으로 번호를 지정해준다.

 참고문헌을 넣을 때, 워드로는 [1],[2]... 이런식으로 번호를 넣었다가 수정하게 되면 번호를

전부 바꿔야하는데,  라텍스는 태그만 넣어주면 번호는 자동으로 넣어준다.  번호수정은 필요없다.


3. 표, 수학공식을 이미지로 넣을 필요가 없다. 

 태그만 넣어주면 표, 공식을 자동으로 변환해준다. 


(작성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최근에 꽂힌 음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PREV 1234···50 NEXT ▶